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본격적인 휴가 시즌이 시작되면서 부산으로 여행오는 분들이 많아졌어요. 특히 해운대나 광안리쪽 해변은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는게 정말 여름 분위기가 나는 것 같죠. 그런데 비교적 덜 알려진 곳이지만 바다 구경하기에 가장 안성맞춤인 여행지가 따로 숨어져 있다는 것 아시나요? 해운대, 광안리, 태종대 등등 남들 가는 곳만 따라가다가 바다보다 사람구경을 더 많이해서 지친다면 명당 자리를 내가 다 전세낸 것 처럼 바다를 한 가득 내 품에 안을 수 있는 이곳 이기대 공원으로 가보는 건 어떨까요.























평일에 찾아가서인지 한적하고 조용했어요. 주차장과 순환도로가 잘 되어있어 차를 가지고 와도 좋고 이기대입구까지 버스를 타고 와서 걸어 들어와도 되는데 이기대 안쪽까지 들어오는 마을 버스는 주말과 공휴일에만 운영된다고 하니 주의해야 합니다. 저는 걸어서 다녀왔는데 돌아오는 길에 마을버스 정류장이 보이길래 돌아갈때는 타고 갈까 했다가 밑에 써있는 글을 보고 발길을 돌렸지요. 안그래도 어떤 분들은 길을 물어보시길래 알려드렸는데 안물어봤으면 내내 버스만 기다리고 있을 뻔했다고 하시더라구요.




















공영주차장1 옆길로 타고 들어가면 동생말이 있는 시작점부터 쭉 돌아볼 수 있어요. 2주차장쪽으로 돌아서 들어가시면 해안산책로 부근부터 시작되는데 자칫 길을 잘못 들어설 수도 있으니 곳곳에 세워진 표지판들을 잘 보셔야 합니다. 해안산책로쪽에는 이렇게 광안대교와 해운대까지 속시원하게 한눈에 볼 수 있는 탁 트인 공간이 나오는데 영화 '해운대'의 촬영장소로도 쓰였던 장소이기도 하죠. 이곳에서 보는 전망이 제일 멋있답니다.























큼지막한 바위들로 성난 파도가 치며 하얀 거품이 쉴 새 없이 끓어오르고 바다를 건너 불어오는 세찬 바람이 몸을 시원하게 쓸어주고 갑니다. 어제부터 날씨가 아주 맑아진 덕분에 구름 한 점 없이 푸른 하늘과 더 짙은 빛깔의 바다색이 보기만 해도 아주 상쾌해지는 것 같습니다. 산책로는 이곳 뿐만 아니라 안쪽까지 나무데크와 바윗길, 숲길 등으로 쭉 이어져 있어 트레킹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입니다. 더운 여름 날씨이지만 그늘진 숲길 사이로 걸으니 정말 시원했어요.





















이기대는 임진왜란 당시 수영성을 함락시킨 왜장이 벌인 잔치에서 두 명의 기생이 이 왜장에게 술을 잔뜩 먹여 취하게 만든 뒤 함께 바다로 뛰어 들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오는데 정확하게 밝혀진 바는 아니라고 합니다. 관광지가 아닌 진짜 부산 바다를 즐기고 싶다면 찾아오기 좋은 곳이에요.




















게다가 이기대는 자연상태가 잘 보존되어 있어 반딧불이도 발견된다고 합니다. 도시에서 이렇게 청정한 자연공원을 만나기가 쉽지 않은데 이곳만은 관광지로 무분별한 개발이 이루어지지 않고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잘 보존되었으면 좋겠네요. "사람들은 이 좋은 곳을 두고 다 어디로 갔나, 덕분에 우리만 실컷 구경 잘 하고 가네." 















촬영일자 : 2017년 7월 26일
2017, 부산 ⓒ 홍수지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Site : http://blog.naver.com/himawari_tw
http://twhong.tistory.com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남구 용호동 | 이기대해안산책로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