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꽃 하면 빠질 수 없는 해바라기이지만 올해는 늦게 찾아가는 바람에 가을의 시작인 입추가 지나서야 눈에 담을 수 있었습니다. 부산에 산다면 멀리까지 나가지 않아도 쉽게 만나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부산시민공원입니다. 워낙 넓어서 올때마다 다 돌아보기도 힘들정도인데, 해바라기 뿐만 아니라 다양한 식물과 나무가 잘 가꾸어져 있어 휴식공간으로 더할 나위 없는 이곳은 사계절 내내 언제 찾아도 좋은 곳인 것 같습니다.



















해바라기는 북2문을 통해 들어갔을 때 기준으로 전포천을 사이에 두고 시민사랑채 맞은편에 위치해 있습니다. 전포천은 초읍못에서 발원하여 이곳까지 흘러오는데 공원을 조성하면서 복개되어 있던 것이 지금의 깨끗한 모습으로 복원되었다고 합니다. 이 날은 비가 온다고 했는데 점심때가 지나니 하늘이 맑아지면서 푸른 하늘이 보이더라구요. 늦게 찾아가서인지 해바라기는 이제 거의 시들고 있었지만 아직 남아서 피어있는 꽃들이 마지막까지 화려하게 공원을 장식해준 덕분에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입구에서 제일 먼저 맞이해 주는 것은 탐스럽게 매달린 수세미였습니다. 시민공원에는 자주 방문했는데도 사실 해바라기가 이렇게 많이 심어져 있다는 것은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네요. 길을 따라 쭉 이어져 있는 키 큰 해바라기들 사이로 휴식공간도 잘 마련되어 있고 푸른 하늘과 마주하고 있는 모습의 색감이 참 예쁩니다. 좀 더 빨리 찾아올걸 내내 아쉬운 생각이 들더군요. 8, 9월에 개화한다고 하여 이쯤이면 활짝 피었을거라 기대하고 찾아갔는데 이곳의 해바라기는 좀 더 빨리 피고 지나 봅니다.





















이제 막 핀 듯한 어린 해바라기부터 이미 시들었지만 씨가 콕콕 박혀있는 어른 해바라기까지 같은 해바라기지만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활짝 핀 해바라기들 사이를 벌들이 분주하게 일하고 있고 그 주변을 잠자리들이 어슬렁 거리는 걸 보니 늦여름임을 한층 더 실감하게 됩니다. 이미 입추가 지나 가을이 되었지만 여전히 더운 날씨에 땀이 줄줄 흘렀지만 햇빛을 피해 그늘에 앉아 잠시 쉬면서 해바라기를 보고 있으니 바람만큼은 선선하게 불어 시원하더라구요. 서서히 더위도 물러가고 진정 가을이 오겠지요.























도심속의 공원이라 주변을 둘러 보면 높은 건물들과 차가 쌩쌩 지나다니는 도로가 함께 보이는 것이 신기합니다. 덕분에 교통편도 주차공간도 잘 되어 있는 편이라 찾아오기에도 편리하지요. 가을이 되고 더위가 물러가면 이곳으로 소풍을 오는 시민들로 북적일 것입니다. 바로 옆에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있어 그곳에서 먹을거리를 사다가 바로 나들이를 오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해바라기는 점점 시들겠지만 가을이 되면 가을 꽃이 바톤을 물려받아 다시 이곳을 장식해 주겠지요. 





















해바라기를 구경한 뒤에 공원 내부를 산책하며 더 돌아보는 것도 좋고, 공원 밖으로 좀 더 가면 롯데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부전시장, 서면이 있으니 함께 둘러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민공원에 관한 자세한 안내사항은 아래의 사이트를 참고해주세요.







부산시민공원 홈페이지 주소 http://www.citizenpark.or.kr/kor/Main.do








촬영일자 : 2017년 8월 10일
2017, 부산 ⓒ 홍수지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Site : http://blog.naver.com/himawari_tw
http://twhong.tistory.com













신고

+ Recent posts